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원희룡 개인 정치활동에 공무원들 의전 수행…복무규정 위반

기사승인 2021.04.16  14:28:18

공유
default_news_ad2
원희룡 제주지사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 현대빌딩에서 열린 김무성 전 의원이 이끄는 더좋은세상으로(마포포럼) 강연에 참석하고 있다. 2020.10.15/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개인 정치활동에 공무원이 수행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이를 위해 공무원들은 거짓 출장신청서를 작성하기도 한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제주도감사위원회의 ‘제주특별자치도 서울복무 복무 관련 조사결과’에 따르면 제주도 서울본부 공무원 중 일부가 출장 등 복무 관련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파악됐다.

문제는 원희룡 도지사가 지난해 10월15일 서울 마포구에서 열린 ‘제8차 더 좋은 세상으로 정례 세미나’를 참석하며 비롯됐다.

이날 행사는 김무성 전 국회의원 주도로 꾸려진 국민의힘 원외모임인 ‘더 좋은 세상 포럼(마포포럼)’이 주관했다.

당시 원 지사는 연가를 내고 서울을 방문한 뒤 세미나에 참석해 대권 도전 의사를 피력했다. 개인적인 정치활동이었던 셈이다.

하지만 서울본부 소속 공무원 2명이 원 지사를 수행했고 이 과정에서 출장 등 복무 관련 규정을 위반했다.

공무원 A씨는 출장신청을 하지 않은 채 근무시간 중 원 지사 의전 업무를 수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다른 공무원 B씨는 허위로 출장신청서를 작성하고 업무차량을 배차받은 뒤 원 지사의 개인 활동을 도운 것으로 조사됐다.

B씨가 기재한 출장사유는 ‘고유번호증 변경 등 행정지원 업무’였다.

B씨는 원 지사를 의전하는 중 마포세무서 출장을 지원했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본부의 ‘깜깜이 출장’은 이 뿐만이 아니었다.

제주도감사위원회에 따르면 서울본부 소속 공무원들은 지난 2019년부터 지난해 10월 말까지 관외 출장여비 집행 총 129건 중 77건에 대한 입증자료를 제대로 제출하지 않았다.

약 2년간 관외 출장 중 60%가 정확히 어떤 사유와 업무로 진행된 것인지 확인되지 않았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출장여비가 지급된 것이다.

이에 제주도감사위는 “출장 허가 없이 출장업무를 수행하거나 출장 복귀 후에도 출장 복명을 하지 않는 등 업무를 부적정하게 처리했다”며 서울본부에 대한 기관경고 조치를 요구했다.

아울러 ‘주차료 지출업무 부적정’에 대해서는 시정·주의 요구, ‘업무추진비 집행기준 미준수’와 ‘정보보안 업무규정 위반’은 주의요구 조치를 내렸다.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gwi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