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속보]수도권 지역발생 비중 56.3%, 81일만에 최저…비수도권↑

기사승인 2021.04.19  09:40:16

공유
default_news_ad2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질병관리청장)./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9일 0시 기준 532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6일만에 500명대로 감소했지만, 보통 진단검사량이 감소하는 주말영향이 컸다는 해석이다.

지역발생 사례는 512명, 해외유입 사례는 20명이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288명(서울 136 경기 142, 인천 10)으로 전국 지역발생 확진자의 56.3%를 차지했다. 지난 1월28일 0시기준 53.9% 이후 81일만의 최저 수준이다. 비수도권 확산세가 더욱 커진 상황이다.

1주간 평균 확진자는 622.1명을 기록해 전날 629명 대비 6.9명 감소했다. 8일째 600명대를 유지해 4차 유행 초입에 들어섰다는 평가다. 사회적 거리두기 기준으로는 40일째 2.5단계(1주간 지역발생 일평균 400~500명 이상) 수준에 부합한 상태다.

신규 확진자 발생 추이는 0시 기준 지난 4월6일부터 4월19일까지(2주간) '477→668→700→671→677→614→587→542→731→698→673→658→672→532명'이다.

해외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 추이는 같은 기간 '459→653→674→644→662→594→560→528→714→670→652→630→649→512명'을 기록했다.

(서울=뉴스1) 이영성 기자 lys@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