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송재호 국회의원 "제주 4·3 왜곡 표지석 철거해야"

기사승인 2021.04.19  11:53:22

공유
default_news_ad2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국회의원(제주시 갑)은 19일 제주4·3에 대한 왜곡된 내용이 담긴 4·3 추모 표지석의 조속한 철거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사진은 보수성향인 제주4·3정립연구유족회가 옛 한림지서 터에 설치한 제주4·3 추모 표지석.(송재호 국회의원실 제공)© 뉴스1
제주 4·3과 관련해 '무장대'를 '폭도'라 지칭하는 등 왜곡된 내용이 새겨진 4·3추모 표지석에 대한 제주도의 대응이 미온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국회의원(제주시 갑)은 19일 제주4·3에 대한 왜곡된 내용이 담긴 4·3 추모 표지석의 조속한 철거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송재호 의원이 제주도로부터 받은 '제주 4·3표지석 현황 및 대책'자료에 따르면 제주4·3정립연구유족회가 2014년부터 2016년까지 도내 12곳의 옛 경찰지서 터에 세운 표지석12개 중 1개만 철거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데도 제주도는 나머지 11개 표지석에 대한 철거계획이나 처리방안은 마련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실제 '한림지서 추모표지석'에는 '폭도의 공격으로', '대낮에 폭도 90명이 습격한다'라는 글귀가 새겨져 있다. 당시 무장대를 '폭도'라고 지칭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군경토벌대에 의한 주민학살 등 국가폭력에 대한 내용은 담겨있지 않으며 무고하게 희생된 주민들에 대한 가해 주체도 명시돼 있지 않다.

지난 2003년 노무현 정부에서 채택한 4·3진상조사보고서는 4·3사건에 대해 '단독정부 수립 반대와 연계된 남로당 제주도당의 무장봉기가 있었고, 이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무고한 주민들이 희생된 사건'으로 정의했고, 당시 무장봉기를 일으킨 사람들을 '무장대'라고 명시하고 있다

송재호 국회의원은 "제주 4·3특별법 통과 이후 4⋅3의 완전한 해결을 앞둔 시점에 자칫 이러한 역사 왜곡이 이념 갈등과 공동체 분열을 낳을 수 있다"며 "제주도민의 아픔을 위로하고 평화와 화해의 4⋅3정신을 훼손하는 표지석에 대한 적극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ks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