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원희룡, 일본 총영사 초치해 오염수 방류 결정 우려 표명

기사승인 2021.04.19  14:35:48

공유
default_news_ad2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강력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4.13/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9일 주제주일본국총영사관 이세키 요시야스(井関 至康) 총영사를 초치(招致)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태평양 방류 결정에 우려를 표했다.

제주도에 따르면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후 1시 30분 도지사 집무실로 이세키 요시야스 총영사를 불러 오염수 해양 방류가 제주도민의 생명과 안전, 생태계에 미치는 잠재적인 위협에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이어 그동안의 한일 우호 협력관계를 강조하며 전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투명한 정보 공개와 절차 공유, 진정성 있는 배려의 자세 등을 강조하고 이 같은 제주도의 입장을 일본 정부에 잘 전달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세키 요시야스 총영사도 일본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며 제주도의 상황 등을 일본 대사와 본국에 공유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이 자리에는 이케우치 오사무(池内修)수석 영사도 함께 참석했으며, 도에서는 고춘화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 양홍식 해양수산국장이 배석했다.

이날 초치는 비공개로 이뤄졌다.

원희룡 지사의 일본 총영사 초치는 이번이 처음이다.

초치란 사전적 의미로는 '누군가를 불러서 안으로 들인다'는 뜻이다.

통상적으로 외교부 장차관 등이 국가간 민감한 현안이 발생하면 자국에 주재한 외교관을 부르는 외교용어로 쓰인다.

이번처럼 자치단체장이 일본 총영사를 초치한 경우는 이례적이라고 제주도는 전했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kd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