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제주 군사화 심화시키는 국가위성통합운영센터 중단하라"

기사승인 2021.04.19  14:59:25

공유
default_news_ad2
제주 19개 정당·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이 19일 오후 제주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위성통합운영센터 설립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20201.4.19/뉴스1© 뉴스1
제주 19개 정당·시민사회단체가 19일 제주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의회를 향해 국가위성통합운영센터 설립 목적의 도유지 매각안에 대한 심의를 거부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정부와 제주도는 비밀리에 국가위성통합운영센터 설립을 추진해 왔다"며 "지난 2월에야 딱 한 번 주민설명회가 열렸을 뿐 군사시설이나 전자파, 곶자왈 훼손 등 여러 의혹은 여전히 남아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특히 "국가위성통합운영센터는 국가가 위성을 통합해 운영하는 전담 시설이자 설립 과정에 국정원과 국방부가 모두 결부돼 있는 전략 시설"이라며 "이는 사실상 제주가 전쟁과 군사적 긴장의 총알받이가 된다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들은 "우리는 해군기지·제2공항 건설 반대투쟁을 통해 정부의 일방적인 통치가 섬에 어떤 비극을 낳는지 뼈저리게 느끼고 있다"며 "제주도의회는 센터 설립을 위한 도유지 매각안 심의 자체를 거부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한편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오는 29일 회의를 열고 제주도의 '2021년도 공유재산관리계획안'을 상정해 심사할 예정이다. 이 안건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국가위성통합운영센터 주변 도유지 62만1764㎡를 120억원에 매각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현재 과기부는 제주시 구좌읍 덕천리 일대 국유지(6만1166㎡)에서 국가위성통합운영센터 설립 공사를 하고 있다. 2022년 9월까지 지하 1층·지상 1층 규모의 센터 건물과 올해 발사될 예정인 다목적 위성 6·7호기를 수신하는 위성 안테나 3기를 설치하는 것이 목표다.

향후 센터는 위성운영실·영상운영실·기획조정실로 조직돼 운영 첫 해에는 약 163명, 국가위성 수 증가세에 따라 2031년에는 약 285명의 인력이 투입될 예정이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mro1225@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