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원희룡 지사 "동아시아 지방정부 교류·협력 강화" 강조

기사승인 2021.04.19  15:08:05

공유
default_news_ad2
원희룡 제주도지사.(제주도 제공)© News1
원희룡 제주지사가 코로나19로 위축된 교역을 정상화기 위한 방안으로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RCEP) 지방정부 협의체 구성, 지방정부 차원의 교류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원희룡 지사는 19일 오후 진행된 '2021 보아오아시아포럼 연차총회 온·오프라인회의'에 중국 아세안 성장‧시장 대화 세션 특별 게스트로 초청받았다.

원 지사는 이날 영상 주제 발표를 통해 "코로나19는 전례 없는 세계적 위기를 불러왔지만, 도시 외교의 중요성을 확인하는 계기도 됐다"며 "세계 경제의 실핏줄 역할을 하는 지방정부 간 상호협조가 매우 중요한 시기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2019년 11월 타결된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RCEP)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 간 교역과 투자 확대를 위한 플랫폼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며 "지방정부 협의체를 구성해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집단적 지혜를 공유하는 협력의 플랫폼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RCEP)은 2019년 11월 태국 방콕에서 열린 제3차 RCEP 정상회담서 체결됐다.

아세안(ASEAN) 10개 국가 및 한‧중‧일, 인도 뉴질랜드 16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세계 인구의 반인 약 35억명, 세계 GDP의 약 30%인 25조 달러를 포괄하고 있는 거대 자유무역권인 동아시아지역의 관세율을 낮추거나 무관세를 실현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와 함께 원 지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지속가능한 평화와 번영을 이루는데 모든 지방정부가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보아오포럼 개최지가 있는 중국 하이난성은 제주도 자매도시로서(1995년 10월 체결) 제주국제자유도시 조성과 하이난 자유무역항 추진 등 긴밀한 교류‧협력을 지속해왔다.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ks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