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제주,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대정읍 소재 성천목욕탕 여탕

기사승인 2021.12.08  10:29:07

공유
default_news_ad2
8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7175명 증가한 48만9484명으로 나타났다. 신규 확진자 7175명(해외유입 33명 포함)의 신고 지역은 서울 2901명(해외 11명), 부산 253명, 대구 127명, 인천 433명(해외 2명), 광주 57명, 대전 185명(해외 1명), 울산 26명(해외 1명), 세종 16명, 경기 2268명(해외 5명), 강원 143명, 충북 61명, 충남 203명, 전북 103명, 전남 54명(해외 1명), 경북 131명(해외 2명), 경남 156명(해외 1명), 제주 51명, 검역 과정 7명이다.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제주도가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대중목욕탕의 동선을 공개했다.

제주도는 지난 4일 오전 11시30분부터 오후 3시30분까지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소재 '성천목욕탕 여탕'을 방문한 도민 등에게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으라고 8일 안내했다.

제주도는 역학조사 과정에서 밀집·밀폐·밀접도가 높은 장소 등 현장 위험도나 접촉자 분류 기준에 따라 확진자 이동 동선을 공개하고 있다.

현재 제주안심코드를 포함한 전자출입명부 기록 등을 통해 방문자들에게 검사 안내를 하고 있지만 모든 방문자를 파악하기 어렵고, 업종 특성상 밀폐된 환경과 자연 환기가 어려운 상황 등으로 감염 위험도가 높다고 판단해 동선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해당 일시에 성천목욕탕 여탕을 방문한 도민 등은 코로나19 증상이 없어도 가까운 보건소에 전화 상담 후 진단검사를 받으면 된다.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ks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