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제주 코로나 확진자 폭증, 이틀새 112명…중학교서 49명 무더기 감염

기사승인 2021.12.08  11:31:09

공유
default_news_ad2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처음으로 7000명을 넘어선 8일 오전 제주시 도남동 제주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진단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12.8/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제주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해 이틀 사이 112명이 확진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7일 하루 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51명 발생해 누적 수는 총 3971명으로 늘었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전날(7일) 오후 4시보다 6명 추가된 것이다.

이달 들어 일주일간 확진자는 하루 평균 34.29명꼴(총 240명)로 나왔다.

특히 지난 6일에는 역대 두 번째로 많은 61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연이어 7일에도 50명대 확진자가 발생해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지고 있다.

제주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온 날은 지난 8월15일 64명이었다. 50명대를 기록한 날도 같은달 13일 55명, 19일 56명, 20일 52명 등 사흘뿐이었다.

이번 확진자 폭증은 학교와 교회를 중심으로 동시다발로 집단감염이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신규 확진자 39명은 제주 확진자의 접촉자이며 2명은 타지역 확진자의 접촉자 및 입도객 등이다. 10명은 감염경로를 확인 중이다.

집단감염과 관련해서는 ‘제주시 중학교’에서 21명이 무더기로 확진됐다. 이 집단감염에서는 현재까지 총 49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제주시 교회’에서도 확진자가 2명 추가돼 누적 수는 총 22명으로 늘었다.

‘제주시 여행모임2’ 관련해서도 신규 확진자가 1명 나와 누적 수는 총 14명으로 집계됐다.

이처럼 확진자가 폭증하면서 진단검사자 수도 4701명까지 늘었다. 자가격리자 수는 확진자의 접촉자 1030명을 포함해 총 1224명이다.

격리 중인 확진자는 총 335명이며 위증증 환자는 3명이다. 병상가동률은 36.7%로 잔여병상은 283병상이 남았다.

8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7175명 증가한 48만9484명으로 나타났다. 신규 확진자 7175명(해외유입 33명 포함)의 신고 지역은 서울 2901명(해외 11명), 부산 253명, 대구 127명, 인천 433명(해외 2명), 광주 57명, 대전 185명(해외 1명), 울산 26명(해외 1명), 세종 16명, 경기 2268명(해외 5명), 강원 143명, 충북 61명, 충남 203명, 전북 103명, 전남 54명(해외 1명), 경북 131명(해외 2명), 경남 156명(해외 1명), 제주 51명, 검역 과정 7명이다.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gwi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