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청정 제주바다 지키는 바다환경지킴이 확대 운영…231명 채용

기사승인 2021.12.09  11:03:51

공유
default_news_ad2
제주시 애월읍 신엄 포구에 밀려든 괭생이모지반과 구멍갈파래, 해양쓰레기가 쌓여 있다. 2019.5.7/뉴스1 © News1
제주특별자치도는 내년 청정 제주바다의 환경 파수꾼인 바다환경지킴이 인력을 확대해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내년 바다환경지킴이 채용 규모는 제주시 135명, 서귀포시 96명 등 총 231명이다. 올해 173명보다 58명 늘어난 규모다.

이를 위해 국비 20억5000만 원을 포함한 총사업비 41억원을 투입한다.

바다환경지킴이는 8~9개월간 기간제 근로자 신분으로 고용될 예정이며 하루 8시간 근무를 기본으로 하되 탄력적으로 조정 가능하다. 제주 생활임금을 적용해 월 222만7940원(시간급 1만660원)가량 임금을 받을 전망이다.

제주도는 괭생이모자반 유입 대비 및 겨울철 해양쓰레기 발생 상황을 고려해 내년 1월 채용 절차 후 2월부터 바다환경지킴이를 해안가 현장에 배치할 계획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바다환경지킴이 확대 운영은 해안가 취약지역 관리 강화 및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2017년 제주에서 처음 시작된 바다환경지킴이는 2019년부터 전국으로 확대 시행되고 있다.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gwi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