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가방에 든 폭탄 30분 뒤 폭발"… 제주공항서 거짓말 소란 40대 '실형'

기사승인 2021.12.26  10:44:55

공유
default_news_ad2
© News1 DB
제주국제공항에서 가방에 폭탄이 있다고 거짓말을 해 소동을 일으킨 40대 남성이 실형에 처해졌다.

인천지법 형사15단독 오한승 판사는 항공보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47)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2019년 11월4일 오전 11시10분께 제주공항 탑승구에서 항공사 직원에게 "가방에 폭탄이 있다"면서 "30분 뒤에 폭발한다"는 거짓말을 해 공항 운영을 방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의 거짓말로 항공기 운항이 1시간 동안 지연돼 승객 180여 명이 불편을 겪었다.

재판부는 "범행 내용에 비춰 죄질이 무거우나 피고인이 앓고 있는 우울증 등 질병이 범행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aron0317@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