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제주공항 국제선 2년만에 날아오른다…6월2일 재개

기사승인 2022.05.18  10:16:24

공유
default_news_ad2
2021년 11월25일 오전 제주국제공항에 여행안전권역(트레블버블·Travel Bubble)협정을 맺은 싱가포르 관광객 20명이 도착했다..2021.11.25/뉴스1 © News1 고동명 기자
제주 국제관광이 2년여 간의 숨죽임 끝에 비상의 날갯짓을 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법무부가 오는 19일 6월1일자로 제주무사증(무비자) 일시정지 해제를 고시할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제주 해외관광객은 2002년 무사증 입국 허용 이래 지속적으로 증가했으며 2016년 360만 명으로 정점을 찍은 후 사드 사태로 중국관광객 감소에도 100만 명 이상을 꾸준히 유지해왔다.

그러나 코로나19 여파로 2020년 2월4일 무사증이 일시정지되고 인천국제공항 검역 일원화로 2021년 외국인 관광객은 4만8000여 명 수준으로 급감했다.

6월2일부터는 제주국제공항 국제선도 재취항한다.

제주항공은 6월2일과 6월6일 2회에 걸쳐 제주~방콕 간 189석 규모의 전세기 운항을 재개한다. 이어 6월15일부터는 싱가포르 국적의 스쿠트 항공이 제주국제공항과 창이국제공항 간 236석 직항노선을 주 3회(수, 금, 일) 정기 운항할 예정이다.

창이국제공항은 아시아의 대표적인 환승공항이기때문에 싱가포르를 비롯한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는 물론 호주와 유럽에서 제주를 찾을 것으로 업계는 기대하고 있 다.

제주도는 현지 관광설명회, 온·오프라인 공동마케팅 및 첫 취항 환영행사 등을 통해 이같은 분위기를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또한 전세기 유치 인센티브, 직항노선 공동 마케팅, 해외 제주관광홍보사무소 11곳을 통한 홍보, 각국 여행관계자 팸 투어 및 기업 간 비즈니스 상담회 등 다양한 국제관광 활성화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애숙 제주도 관광국장은 "그동안 침체기를 겪은 관광업계와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으로 제주관광이 재도약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kd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