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태풍 오면 '조마조마'…제주시 한천 복개 구조물 28년만에 걷어낸다

기사승인 2022.07.03  09:30:04

공유
default_news_ad2
제주시는 '한천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주민협의가 완료됨에 따라 복개 구조물 철거를 위한 입찰공고를 준비중에 있다고 3일 밝혔다. 제주시는 한천 복개구조물 300여m 구간을 모두 철거할 계획이다. 2016년 제18호 태풍 차바(Chaba)가 제주를 관통한 5일 오전 제주시 한천이 범람해 주차돼 있던 차량들이 물살에 휩쓸려 뒤엉켜 있다.2016.10.5/뉴스1 © News1 DB
제주시 하천 복개 구조물이 28년만에 철거된다.

제주시는 '한천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주민협의가 완료됨에 따라 복개 구조물 철거를 위한 입찰공고를 준비중에 있다고 3일 밝혔다.

한천은 한라산 탐라계곡을 시작으로 제주시 이도2동과 연동 사이를 가로질러 원도심의 용연포구로 이어지는 하천이다.

그런데 하류지역은 복개구간이 있어 범람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다.

실제 2007년 최악의 태풍으로 기록된 '나리' 내습 당시 하천이 범람하면서 4명이 숨지고 차량 201대와 주택 70동이 물에 잠기는 피해가 발생했다.

이를 계기로 제주도는 도심지 하천 범람을 막기 위해 942억원을 투입해 한천과 병문천, 산지천, 독사천, 화북천 등 5개 하천 상류에 저류지 13곳을 조성했다.

이어 후속 조치로 추가 범람 위험이 상존하는 한천 복개 구간을 철거하는 정비사업을 추진해 왔다.

한천 복개는 1994년 제주시 용담1동 하류에 조성됐다. 용문로터리에서 용연다리까지 약 344m 구간을 복개하고 왕복 4차선 도로와 126대의 차량을 세울 수 있는 주차장을 조성했다.

제주도는 하반기부터 총사업비 400억원을 투입해 복개구조물 전 구간을 제거하기로 했다. 철거되는 상판 구조물의 폭은 36m에서 최대 45m에 이른다.

용문로터리로 이어지는 한천교와 하류에 위치한 한천2교, 용연교도 철거후 재가설된다. 복개철거 후에는 하천 가장자리에 '반복개' 구조물을 재가설해 도로를 재개통하게 된다.

도로는 상한선과 하행선 각각 일방통행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해당 구간은 대형화물차량 운행이 제한된다. 도로 옆에서 노상주차장 117면을 조성해 주민들의 주차 편의를 돕기로 했다.

제주시 관계자는 "주민들과 협의가 끝나면서 이달 중 입찰공고를 거쳐 하반기 철거 공사를 시작하겠다"며 "철거 완료시 범람 가능성도 낮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ks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