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오영훈 제주지사, 지난해 중단된 '시설공단 설립' 카드 다시 꺼내나

기사승인 2022.09.21  17:17:47

공유
default_news_ad2
오영훈 제주도지사가 21일 제주도의회 제409회 제1차 정례회 제4차 본회의에서 도정질문에 답하고 있다.(제주도의회 제공)2022.9.21/뉴스1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 오영훈 제주도지사가 “장기적으로 하수처리시설의 위탁 운영이 옳다고 생각한다”며 지난해 무산된 제주시설관리공단 설립 필요성을 피력했다. 제주도는 지난 2020년 ‘제주시설공단 설립·운영에 관한 조례안’이 도의회에서 부결처리된 후 지난해 추진 중단을 결정했다.

제주도의회는 21일 제409회 제1차 정례회 제4차 본회의에서 오영훈 지사를 대상으로 도정질문을 실시했다.

이날 강경문 의원(국민의힘·비례대표)은 “제주도내 공공하수처리시설 8곳의 운영관리 인력 정원은 131명이다. 그러나 현재 115명이 근무 중으로 11%(16명)가 결원”이라며 “현원 중에는 전문인력이 아닌 청원경찰, 공무직이 37명으로 약 32.2%를 차지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전국의 하수처리시설 4281개소 중 83.5%(3576개소)는 민간위탁을 한다. 이 중 공기업은 9.7%(417개소)”라며 “지자체에서 직영으로 운영하는 곳은 제주를 포함해 약 6.7%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이어 “시범사업을 통해 민간위탁 필요성을 검토해야 한다. 이를 통해 하수처리시설이 잘 운영된다면 환경공단 도입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피력했다.

 

 

강경문 제주도의원(국민의힘·비례대표)이 21일 제주도의회 제409회 제1차 정례회 제4차 본회의에서 오영훈 제주도지사를 상대로 도정질문을 하고 있다.(제주도의회 제공)2022.9.21/뉴스1


답변에 나선 오 지사는 강 의원의 의견에 동의하면서 “장기적으로 전문기관에 시설 운영을 위탁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며 “지난 11대 도의회에서 논의됐다가 중단된 시설공단 설립과 관련해서도 다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오 지사가 공약한 제주칼호텔 공공매입이 추진되지 않은 데 대해 추궁하기도 했다.

그는 “1974년 준공된 제주 칼호텔이 민간매각됐다. 원도심의 랜드마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 매각을 두고 여러 문제가 있었다”며 “오 지사는 후보 시절 제주도에서 칼호텔을 매입하는 방안을 발표하지 않았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칼호텔에 근무하던 직원만 300여 명이었다. 그들은 공약을 이행하지 못한 오 지사를 원망하고 있지 않겠나. 사과할 용의가 있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오 지사는 “칼호텔 공공매입을 공약할 당시 매입금액은 687억원이었으나 예상보다 263억원 늘어난 950억원에 민간업체에 매각됐다. 그 과정에서 고용승계가 대부분 해결했다”며 직접적인 사과는 하지 않았다.

 

 

홍수영 기자 gwi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