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무릎 괴사하는데도 방치"…제주 공립요양원 방임 의혹 조사

기사승인 2022.09.22  17:41:52

공유
default_news_ad2
학대와 방임 의혹이 제기된 서귀포공립요양원 입소자의 무릎 사진.(제주도청 게시판 갈무리)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 =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운영하는 서귀포공립요양원에서 80대 입소자가 무릎이 괴사할 정도로 방치됐다는 의혹이 제기돼 서귀포시가 조사에 나섰다.

22일 제주 서귀포시 노인보호전문기관에 따르면 지난 18일 서귀포공립요양원 80대 입소자 가족으로부터 "요양원이 아버지 무릎이 괴사할 때까지 방임했다"는 노인 학대 신고가 접수됐다.

입소자 가족이라 밝힌 A씨는 지난 21일 제주도청 게시판에 글을 올려 피해를 호소하기도 했다.

A씨는 "아버지가 추석 전날 열과 저혈압 등의 증상으로 병원으로 이동했을 때 무릎 붕대를 풀어보니 무릎이 괴사해 진물이 나고, 냄새가 진동했다"며 "이런 상태가 될 때까지 요양원 측은 왜 무릎에 대해 단 한 번도 얘기를 하지 않았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로 면회가 제한되는 상황에서 요양원의 환자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A씨는 지난 20일 경찰에도 고발장을 접수한 상태다.

이에 대해 요양원 측은 "작년 3월 온열치료 중에 무릎에 상처가 났는데 어르신 건강이 좋지 않다보니 회복이 느렸다"며 "가족 동행 하에 병원 진료를 계속 받아왔고, 조치할 수 있는 부분은 다 조치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노인보호전문기관에서 조사를 하고 있기 때문에 조사 결과를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학대 신고를 접수한 서귀포시 노인보호전문기관은 요양원에 대한 현장 조사를 마치고, 보호자 상담 등 후속 절차를 밟고 있다. 조사가 끝나는대로 지역 사례 판정위원회를 열어 학대 여부를 판단할 방침이다.

서귀포시는 판정 결과에 따라 행정처분과 추가 고발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오현지 기자 ohoh@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