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청렴 기고 1건 10만원' 제주도교육청, 이번에는 혈세로 교직원 생일선물?

기사승인 2022.12.01  07:00:00

공유
default_news_ad2
제주도교육청 전경(제주도교육청 제공) ⓒ News1 홍수영 기자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올해 '청렴 기고' 1건에 10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지급했던 제주도교육청이 이번에는 국민혈세로 학교 소속 교직원의 생일축하 선물을 할 예정이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제주도교육청은 최근 '2023학년도 학교회계 예산편성 기본지침'을 확정하고 일선 학교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안내했다고 1일 밝혔다.

지침에 따르면 학교장은 학교운영 기본경비를 이용해 교직원의 복지와 사기 진작을 위한 사업비를 편성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런데 제주도교육청은 내년부터 학교 소속 직원의 생일 시 1인당 3만원 이하의 케이크 또는 상품권 등을 지급할 수 있도록 지침을 세웠다. 지급 대상은 교사와 지방공무원, 교육공무직원이다. 재정여건을 감안해 기간제 근로자 등은 학교 자율에 따라 적용이 가능하도록 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개인적인 영역인 '교직원 생일'에 학교 구성원들이 모은 친목비 등이 아닌 '국민혈세'를 사용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제주도교육청은 교직원 생일축하 경비를 학교회계에 편성할 수 있도록 교육부의 2023학년도 지방자치단체 교육비특별회계 예산편성 운영기준'에 지침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좌광일 제주주민자치연대 사무국장은 "지극히 사적인 영역인 생일 축하 선물을 교직원에 제공하는데 혈세를 쓰는 것은 금액을 떠나 도민들이 납득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교육청은 올해 교사와 일반직공무원, 공무직 등 소속 직원이 언론사에 '청렴'을 주제로 기고하면 10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지급하고 있다. 다만 도교육청은 내년도 예산에서는 관련 예산을 편성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강승남 기자 ks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