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축구장 106배 제주 수망태양광 '환경훼손' 우려에도 도의회 상임위 통과

기사승인 2022.12.01  18:49:17

공유
default_news_ad2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국토 최남단 마라도 면적의 2.5배 규모로 추진되는 제주 최대 태양광발전시설 조성사업이 제주도의회 상임위원회 문턱을 넘었다. 1일 제주도의회에 따르면 이날 환경도시위원회(위원장 송창권)는 4차 회의를 열고 제주 수망태양광발전시설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을 심사하고, 원안 가결했다. 사진은 수망 태양광 발전시설 조성사업 토지이용 계획도.(제주도청 제공)/뉴스1


국토 최남단 마라도 면적의 2.5배 규모로 추진되는 제주 최대 태양광발전시설 조성사업이 제주도의회 상임위원회 문턱을 넘었다.

1일 제주도의회에 따르면 이날 환경도시위원회(위원장 송창권)는 4차 회의를 열고 제주 수망태양광발전시설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을 심사하고, 원안 가결했다.

환경도시위원회는 환경훼손과 전력계통 불안정성 확대 등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면서도 결국 수목훼손 최소화와 이식계획 구체화, 준공 후 10년간 식생변화 모니터링 등의 부대의견을 넣어 원안 가결했다.

제주 수망 태양광발전은 민간사업자인 주식회사 제이원 주식회사가 사업비 1391억원을 들여 서귀포시 남원읍 수망리 233만㎡ 부지에 대규모 태양광 발전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발전용량은 92.22㎿로, 제주지역 태양광 발전사업 가운데 최대규모다. 이는 현재 제주도에 가동중인 태양광 발전용량 558㎿의 15.7% 수준이다.

마라도(30만㎡)의 2.5배, 국제 규격 축구장(7140㎡)의 약 106배에 달하는 면적에 태양광 패널이 설치된다.

특히 '친환경' 에너지 생산을 위해 대규모 발전시설을 설치하는 과정에서 '탄소흡수원'인 나무 3만8000그루를 베어내야 한다. 사업자측이 약 7000 그루를 옮겨 심겠다는 계획을 제출했지만 전체 벌채 대상 수목의 18.4% 수준에 그치고 있다.

여기에 사업부지에 멸종위기 생물이 다수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환경훼손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수망 태양광발전이 본격 가동될 경우 발전을 중단하는 출력 제한이 심화할 것이라는 우려도 높다. 출력 제한은 발전 시설에서 전력 공급이 급증하면 제주도 전체 전력망에 과부하가 걸리고, 이로 인해 발생하는 정전 사태를 막기 위해 발전 시설 가동을 중단하는 조치다.

올해 1~10월 민간 태양광발전시설에 대해 28회에 걸쳐 출력제어 조치가 내려졌다. 지난해 1회 출력제어가 이뤄진 것과 비교하면 크게 늘었다.

풍력발전에 대한 출력제어는 올해 1~10월 87회로, 2021년 한해 64회를 웃돌고 있다.

제주 수망 태양광 발전시설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 동의안이 제주도의회 본회의를 통과하면 사업자측은 제주도에 개발사업 시행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사업자가 개발사업 승인을 신청하면 법령에 따라 각 부서와 기관별 회신을 거쳐 최종 승인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승남 기자 ks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